삼성전자, 초대형 스크린 ‘더 월’ 체험관 국내에 첫 선

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30일 삼성전자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146인치 테두리가 없는 모듈러(조립식) 스크린 ‘더 월(The Wall)’을 체험해볼 수 있는 ‘더 월 쇼케이스’를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더 월 쇼케이스는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 위치한 고급 오디오 전문 매장인 ‘오드포트(ODEPort)’에 약 86㎡(약 26평) 규모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진다. 더 윌 체험 공간은 영국 런던에 있는 해롯백화점 내 ‘삼성 브랜드 명품관’, 삼성 브랜드 체험관인 ‘삼성 킹스크로스’에 이어 세번째로 마련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삼성전자가 오드포트에 체험관을 마련한 것은 고급 오디오 시스템 판매 업체인 ‘오드’와 협업했기에 그렇다. 오드는 덴마크 ‘스타인웨이 링돌프’, 독일 ‘버메스터’, 프랑스 ‘드비알레’ 등 15개 고급 오디오 브랜드를 국내에 ‘더 월 럭셔리’와 스타인웨이 링돌프의 사운드 시스템인 ‘모델 O’가 결합된 최고급 패키지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더 월 럭셔리를 통해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시청각 경험·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며 “더 윌 쇼케이스를 전 세계에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