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에서 편하게 연극 뮤지컬 등 생중계 관람 시대 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30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내년 2월까지 뮤지컬, 오페라, 연극, 무용, 전통공연 등 총 16개 작품 공연을 생중계한다고 전했다.

공연실황 생중계는 공연예술 관객의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간 격차를 넘어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넓히기 위해 예술위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첫선을 보였으며 올해부터 본격 추진할 전망이다.

첫 작품으로는 이날 오후 8시 극단 산울림 50주년 기념작인 연극 <앙상블>이 공연된다. 연극 <앙상블>의 무대 객석이 70석 정도이지만, 생중계를 통해서 작품을 접할 수 있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공연들은 네이버TV와 V LIVE를 통해 공연실황이 생중계된다. 시청자 수는 지난해 시범사업 때 공연 생중계 회당 시청자 수인 1만5000여명 수준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예술위는 “공연예술계 현장의 요구에 발맞춰 공공기관에서 처음으로 공연 생중계 사업을 시작한다”며 “대다수 공연이 수도권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지역에 거주하시는 분들이 소외되는 경우가 많은데 작품성과 대중성을 갖춘 공연을 원하는 장소에서 웹과 모바일로 편하게 관람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10월7일 오후 7시부터는 낙산공원 중앙광장 무대에 오르는 뮤지컬 <랭보>를 생중계한다. 뮤지컬 작품으로는 처음 야외에서 라이브밴드와 함께 작품의 넘버를 주제로 9명 배우가 다양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아르코예술기록원은 생중계된 공연 영상을 재편집한 뒤 서초동 본원(예술의전당 내)과 대학로 분원(예술가의집 내) 열람실에 비치해 내년 하반기부터 시청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