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태국 3대 부동산개발기업과 협업 예고

코오롱글로벌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30일 코오롱글로벌은 토스카나밸리 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사장은 지난 29일 태국 토스카나밸리 리조트에서 토분 캄나팟 토스카나밸리 대표이사를 만나 전략적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양사는 우선 태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K-뷰티를 바탕으로 의료성형 및 항노화, 줄기세포, 헬스케어 등 체류형 웰니스 사업을 공동추진할 계획이다.

태국 카오야이 국립공원에 위치한 최고급 골프리조트인 토스카나밸리 리조트 단지 내에 한국형 웰니스센터를 건립해 한류 콘텐츠와 K뷰티에 관심이 높은 태국 및 주변 동남아 고객들을 적극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코오롱글로벌이 기술적 우위를 가지고 있는 수처리 분야 등 환경, 토목, 인프라 사업 등을 포함한 전반적 건설사업 분야에서도 양사간 협업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 코오롱글로벌이 춘천에 운영 중인 ‘라비에벨 복합리조트’ 2단계 개발 사업에도 토스카나밸리 그룹과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코오롱글로벌의 전략적 파트너인 중국국영 인민일보 계열사인 ‘인민망’과도 자금 유치, 중화 고객개발 등을 협업해 나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코오롱글로벌이 영위하고 있는 건설사업과 상사사업을 토대로 태국과 한국 양국에서 새로운 사업을 모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특히 상사사업부문이 트레이딩업의 영역을 확장해 헬스케어 등 미래형 복합 디벨로퍼로서 위상을 구축하게 되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카나밸리 그룹은 골프장 테마의 주택, 콘도, 호텔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된 카오야이국립공원 계곡에 위치한 토스카나밸리 외에도 파타야 지역에 운영 중인 63홀 골프장을 복합 주거형 리조트로 개발하 중이다. 아난다 그룹은 차넛 루앙크리티야 토스카나밸리 그룹 회장의 아들이 운영하는 태국 3대 부동산개발그룹으로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