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광양시, ‘광양 벤처기업 육성’ 본격화

광양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7일 전라남도 광양시는 포스코와 함께 광양지역 벤처기업, 창업보육기관 간의 유기적인 소통을 위한 벤처밸리 기업협의회를 발족하고 벤처기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고 발표했다.

이날 여수광양항만공사 대회의장에서 개최된 ‘광양 벤처밸리 기업협의회 킥오프 행사’는 정현복 광양시장,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 부문장,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김성희 광양시의회 의장, 안성수 벤처기업 협의회장 등 80여 명이 참석헤 자리를 빛냈다.

이번 행사는 벤처밸리 구축 추진방안, 협의회 구축을 위한 MOU 체결, 벤처기업 협의회 방향성 모색을 위한 토크쇼 등을 통해 벤처밸리 기업 협의회의 성공적 정착과 활동을 다짐하는 뜻깊은 의미를 더했다.

벤처밸리 기업협의회는 광양 지역 24개 벤처기업으로 구성하여 벤처기업 운영에 필요한 안건을 주기적으로 논의하고 맞춤형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등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

민간에서 자율적으로 운영하며, 광양시 주도하에 광양시벤처기업센터, 전남테크노파크,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 광양보건대,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5개 창업보육기관이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기업협의회는 특히 포스코 벤처밸리의 3대 중점 사업 분야인 소재/에너지/환경, 바이오/신약, 스마트시티/스마트팩토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기업들 간의 기술 교류를 추진하고 벤치마킹 등을 통해 건강한 벤처생태계를 구축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방침이다.

한편, 정현복 시장은 “민간 주도의 벤처밸리 기업협의회를 통해 벤처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내 벤처기업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청년이 돌아오고 고용 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이끌어 광양시가 전남 제1의 경제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업하기 좋은 생태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