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문화대학교 백석다빈치아카데미, 인기 여행작가 초창 강연 마련

백석문화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6일 백석문화대학교는 콘서트홀에서 도용복 여행작가를 초청해 ‘음악이 있는 오지여행, 인문학의 향연’을 주제로 백석다빈치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도용복 여행작가는 기업 사라토가 회장으로서 사업가, 작가, 강사로 불리며 세계 171개국 오지를 여행해 오지여행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다. 도 작가는 “변화(Change)를 해야 찬스(Chance)가 온다. 그 중에서도 변화가 중요하다”며 “새로운 변화의 범주 중 오지탐험으로 성숙과 발전을 얻어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눈 독서는 풍부한 지식을 얻을 수 있지만 점차 잊혀진다. 하지만 발로 익힌 독서는 절대 잊어버리지 않는다”고 덧붙여 말했다.

주한 엘살바도르 명예영사이기도 한 도 작가는 골프장이 드물던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에 선도적으로 대규모 골프장을 건설해 큰 수익을 올린 이야기와 더불어 여행을 통해 넓힌 식견으로 해외 골프장 사업 성공사례를 소개한 바 있다.

한편, 백석다빈치아카데미는 오는 10월 10일 박상돈 성악가의 창의적 시대 음악과 융합, 10월 31일 황보현 솔트룩스 CCO의 인공지능시대 창의와 논리, 11월 7일 안수영 한국PD연합회장의 웃기고 울리는 TV예능의 세계로, 12월 5일 이강호 PMG 회장의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해 꼭 필요한 이것 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