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IBK 퍼스트 랩’ 출범 소식 전해

기업은행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5일 IBK기업은행은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오픈이노베이션 테스트베드인 ‘IBK 1st Lab(퍼스트 랩)’ 출범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IBK 1st Lab(퍼스트 랩)’은 혁신 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해 핀테크 기업의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를 은행의 상품‧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혁신 등에 융합할 수 있는지 테스트하고, 성공하면 본격적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IBK형 혁신 테스트베드로 잘 알려져 있다.

기업은행은 IBK파이낸스타워의 유휴 공간을 활용해 참여기업에게 사무공간과 클라우드 기반의 테스트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IBK 핀테크 드림랩’ 기업으로 선정해 컨설팅, 멘토링, 해외진출 지원, 금융 지원 등의 혜택도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첫 참여기업으로는 탱커펀드(AI 부동산 시세 산정), 인포소닉(음파 이용 간편송금/인증), 한패스(외화 환전업무), KT X 벨소프트(KT기가체인 기반 무인예약환전서비스) 등 16개 핀테크 기업이 선정됐다. 기업은행은 필요에 따라 수시로 핀테크 기업을 선발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행은 이 날 출범식에서 ‘핀테크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계획’도 발표했다. 20년부터 22년까지 3조원의 여신을 공급하고 금리감면 등의 혜택도 제공한다. 또 같은 기간 동안 총 500억원의 직・간접투자도 실시해 금융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는 ‘핀테크 스케일업’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을 세웠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IBK 퍼스트 랩 참여기업에게 최적의 금융지원과 최고의 핀테크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며, “금융위의 ‘금융규제 샌드박스’와 ‘지정대리인 제도’ 등에도 적극 동참해 혁신을 지원하는 것을 넘어 혁신의 주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