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예비 창업자 지원’ 일환 소상공인 종합지원 부산센터 오픈

우리은행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0일 우리은행은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지난 18일 부산에 개설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하태중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장과 주요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는 예비 창업자에게 상권 및 입지 분석, 창업절차 및 자금조달 방법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 창업 후에는 경영 전반에 필요한 마케팅, 세무, 노무 분야 등을 각 분야의 전문과와 연계해 종합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부산센터는 부산에 개설한 첫 소상공인 지원센터로 부산경남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부산, 경남에 각각 23만개, 22만개의 사업체가 있으며, 이는 경기 68만개, 서울 64만개에 이은 수치로 전해진다.

아울러 우리은행은 부산센터 외에 종로센터와 판교센터 2곳을 올해 상반기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 명동센터와 은평센터를 오는 이달 말까지 추가 개설할 계획을 세웠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 대다수가 정부나 금융권 등에서 제공되는 지원제도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자영업자들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활용하여 다양한 지원을 받길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