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연구소기업’ 우대보증 신설 발표

기술보증기금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16일 기술보증기금은 연구소기업 성장 지원을 기반으로 공공연구성과의 사업화를 유도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연구소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연구소기업은 공공기술을 직접 사업화하기 위해 공공연구기관이 10~20% 이상을 출자해 연구개발특구 내에 설립한 기업이다. 설립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중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매출액 증가율 109%, 고용인원 증가율 136.6% 수준의 성과를 낸 바 있다.

기보는 연구소기업의 성장세에 착안해 지난 4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공공기술 기반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위 협약을 토대로 이번에 신설된 ‘연구소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은 특구재단과 강소특구 내 설립된 연구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기술수준에 따라 보증한도 20억원, 보증비율 최대 100%, 보증료 최대 0.5%p 감면해주는 우대보증 상품이다. 2019년 하반기 150억원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매년 350억원 규모로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기보는 이번 우대보증 신설을 통해 연구소기업 설립·육성 지원은 물론, 스케일업을 위한 테크밸리 보증, 마이스터 기술창업보증 등 종합지원 프로그램을 구축함에 따라 상용화 연구나 시제품 제작 등을 위해 많은 자금을 필요로 하는 연구소기업의 자금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중이다.

한편, 기보 관계자는 “연구소 기업이 보유한 공공기술이 우수한 사업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대보증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원규모를 계속 확대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