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 발표하며 본격화 나서

부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7일 부산시는 기술창업의 촉진 및 활성화와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협력·집적화 지원을 위한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을 발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가 선정한 창업촉진지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으로, 지난 4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부산광역시 기술창업 지원조례’에 창업촉진지구 지정과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지정 대상지는 산업별로 특화된 센텀지구(ICT·콘텐츠·게임), 서면·문현지구(핀테크·블록체인), 부산역·중앙동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 사상스마트시티지구(기술제조), 영도지구(해양산업) 등 5개 지구이며, 총 2만5302㎡(7654평) 규모로 알려져 있다.

선정 기준은 접근성(교통여건), 창업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이었으며, 기본계획(안) 공고 및 시민의견 수렴(9.18.∼10.17.)과 공청회(11월) 등을 거쳐 오는 12월 지구 확정을 고시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현재 5개 지구 내에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센텀), KRX·IBK 창공, 위워크(서면·문현), 크리에이티브 샵·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중앙동),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영도) 등 16곳의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운영하고 있다.

향후 사상 스마트시티 재생사업 개발(사상), KT&G 상상마당(서면), 북항재개발 1단계 상업업무·정보통신(IT)·영상지구 조성(부산역), 스템빌리지(영도) 등 대규모 민자 및 국책사업과 연계한 창업지원 앵커시설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한편, 지난 7월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와 기초 지자체의 지역특화 발전특구와 중복되는 센텀·문현·영도(전체), 부산역·서면(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해당사업과 연계한 규제특례 지원도 병행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