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추석연휴기간 포함 9월 한달 간 클래식 무대 마련

인천공항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3일 인천공항공사는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공항이용객들을 위해 접하기 힘든 하프의 아름다운 선율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9월 상설공연‘과 다양한 장르의 ’찾아가는 공연’을 제2여객터미널에서 한달간 선보인다고 전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9월 상설공연’은 그리스 로마 신화의 한 장면과 같은 환상적인 모습과 선율의 하프 연주를 자랑하는 실력파 여성 클래식 앙상블 ‘하프스트링’을 초대해 하프, 바이올린, 피아노가 어우러진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하프스트링은 이번 공연에서 애니메이션 인어공주의 ‘Under the Sea’, 영화 클래식의 ‘Folk Dance’ 등 유명 OST부터 모차르트의 ‘Alleluia’, 헨델의 ‘왕궁의 불꽃놀이’ 등 정통 클래식까지 다채로운 곡을 선보여 공항을 찾은 여행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장르의 국내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펼치는 ‘찾아가는 공연’도 인천공항이 자랑하는 명품 공연이다. 9월에는 화려한 경력을 두루 갖춘 바이올리니스트 김담희가 이끄는 ‘칸타빌레’와 유쾌한 집시밴드 ‘라비에벨’, 국내 정상급 국악창작그룹 ‘뮤르‘, ’하나연’, 오보에 앙상블 ‘엘라스‘ 등 열정 넘치는 공연팀들이 수준 높은 깜짝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됐다.

인천공항 ‘9월 상설공연’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 동-서편에 위치한 노드정원에서 매일 11시30분, 12시30분, 15시, 16시, 17시에 진행되며, ‘찾아가는 공연’은 제2여객터미널 탑승 게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어 흥미를 유발시킨다.

공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아트포트 홈페이지 참조. 인천공항은 작년 추석 연휴 6일간 총 118만명이 공항을 찾았고, 올해도 마찬가지로 100만명 이상의 여행객이 공항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평소보다 많은 관람객이 인천공항 문화예술공연을 접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