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성현아, ‘부동산 유튜버’ 활동? 사연에 집중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배우 성현아가 게스트로 등장, 부동산 유튜버로 활동하게 된 계기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성현아는 “1년 전 드라마 이후 그냥 쉰다. 지금은 부동산 관련 유튜브를 하고 있다. 일을 해야겠다 생각해서 시작했다”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성현아는 지난 7월 부동산 콘텐츠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 ‘또방TV’를 개설, 실시간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현아는 “기사에 악플이 너무 많다. 그래서 악플러를 잡아볼까 한다”며 “악플이 많이 달릴 때는 4000개씩 달린다. 기사만 나오면 이름이 실검 1위다. 제가 사고 친 줄 안다”며 고민을 말하면서, 부동산 유튜버 활동과는 별개로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족 관련 악플이 제일 화가 난다”며 “아이에게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 될지 모르겠다”라고 자신으로 인해 가족들이 겪는 고통에 대해 전했다.

한편, 이날 MC 서장훈은 성현아의 악플로 인한 고민에 대해 “갑자기 악플러 고소 기사가 뜨면 더 화제가 될 것이다. 앞으로 남은 시간을 악플러 잡는 데 쓰기엔 아깝다. 악플만 보고 있지 말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전하면서 대중의 공감을 이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