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中 ‘상해텐트창업센터’와 MOU 체결

성신여대 제공

지난 11일 성신여자대학교가 중국 상해의 텐센트창업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이에 성신여대 창업지원단과 상해텐센트창업센터는 양 기관이 보유한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역량을 바탕으로 유망한 스타트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텐센트’는 ‘알리바바’와 함께 중국 IT 중흥을 이끌고 있는 인터넷그룹으로 상해텐센트창업센터는 한국의 스타트업 또는 일반 기업을 중국에 진출시키거나 중국내 유통·파트너십을 연결하는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성신여대 행정관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이성근 성신여대 대외협력 부총장, 장선희 창업지원단장, 신동원 창업중점교수와 마크리(Mark Li) 상해텐센트창업센터장 일행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팀 공동 발굴, 상기 팀의 중국 진출을 돕기 위한 협력 창업 교육,글로벌 프로그램 제공과 참여, 스마트리테일(신유통), IOT, 문화/크리에이터 컨텐츠 등 전략 카테고리 팀의 공동 육성, 그 밖에 성신여대 창업지원단 팀 보육에 관한 제반 사항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하면서 눈길을 끈다.

또 협약사항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 성신여대 창업지원단 내에 ‘상해텐센트창업센터 한국기업 소싱센터’ 설립, 연간 정기적인 보육팀 공동 선발, 전략 카테고리 팀들에 대한 상시 멘토링·세미나 제공, 최종 선정된 팀의 실질적인 중국진출 지원·사업화 지원, 중국내 전략적 파트너 혹은 바이어 발굴·연결 등을 시행하기로 협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협약을 이끌어낸 신동원 성신여대 창업중점교수는 “중국 내수시장 공략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상해텐센트창업센터가 적극적으로 한국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도록 성신여대 창업지원단이 양국간의 중요한 가교 역할을 담당하고자 한다”며, “우수한 문화컨텐츠 제작 역량을 보유한 성신여대 예비 창업자들과 스케일업(Scale up)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들에게도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