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서장훈, 홍대 140억원 대 빌딩 매입으로 시선집중

KBS 어서옵쇼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전(前) 농구선수이자 방송인 서장훈이 서울 홍대에 빌딩을 매입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 6일 한 매체는 부동산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서장훈이 지난 7월 서울 마포구 서교동 소재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 건물을 140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서장훈이 매입한 건물은 유동인구가 많은 홍대 클럽거리 중심부에 위치해 있다. 인근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소유 건물과 방송인 신동엽 소유 건물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서장훈은 이미 서울 서초동과 흑석동에 각각 200억원 대, 100억원 대 건물을 소유한 ‘부동산 부자’다. 이번 홍대 건물 매입으로 거주 중인 아파트를 제외하고도 400억원 대의 부동산을 소유한 자산가로 통하게 됐다.

한편, 서장훈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 등에 출연하며 제2의 인생을 살면서 방송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