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국내기업의 미얀마 진출 길잡이 된다

우리금융지주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5일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4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한-미얀마 비즈니스포럼’에서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UMFCCI)와 해외 진출 기업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한국, 미얀마 양국의 기업은 상대 국가로 진출할 때 우리금융과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에서 행정절차, 금융업무, 투자정보 제공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얀마 상공회의소연합회는 우리금융의 미얀마 비즈니스 확대와 정착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2012년 미얀마 진출 이후 현재 59개의 미얀마 네트워크를 보유 중이다. 우리은행 양곤사무소 및 우리파이낸스미얀마 40개, 우리카드 투투파이낸스 18개 등으로 전해진다.

한편, 우리금융 관계자는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에 진출하는 국내 기업에 대한 지원과 미얀마 기업의 한국 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