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디아이덴, 음식 주문 플랫폼 ‘셀푸드’ 공급 시행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비대면 음식 주문 통합 플랫폼 전문 기업 ㈜케이디아이덴이 주식회사 할리스 에프앤비에 키오스크 등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비대면 음식 주문 통합 플랫폼 ‘셀푸드’ 서비스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발표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케이디아이덴은 할리스 에프앤비의 카페 브랜드 매장에 자사의 키오스크와 KDS(주문관리, 출고 시스템), DID모니터와 스마트오더 앱, QR주문 서비스 등을 한번에 일원화해 운영·관리할 수 있는 ‘셀푸드’ 비대면 음식 주문 통합 플랫폼을 설치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셀푸드’ 플랫폼은 할리스 에프앤비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할리스 에프앤비 본사 매장에서 키오스크, 앱, QR 시연을 통해 점주 대상 사용성 평가 및 실제 운영 테스트 등 진행하였고 플랫폼 고도화와 할리스에프앤비 내부 시스템 연동 개발을 마쳐 7월에 할리스 에프앤비의 카페 브랜드 직영점 매장부터 도입해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점은 셀푸드 키오스크는 매장 내 빠른 주문 처리와 회전율을 높일 수 있고 셀푸드 스마트오더 앱은 매장 방문 전 기다리지 않고 미리 주문 및 결제할 수 있으며 셀푸드 QR은 매장 내 앉은 자리에서 주문 및 결제할 수 있어 카페에서 스터디하는 고객들에게 최적화되어 있다. 셀푸드 플랫폼은 위와 같은 각각의 비대면 음식 주문 서비스들을 일원화하여 한번에 운영 및 관리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것 등이 포함된다.

함께 제공하는 KDS와 DID, POS 내 설치하는 주문확인시스템, 매장운영 ASP를 통해 플랫폼에서 이루어지는 매장 운영 및 관리를 한번에 할 수 있고 음식 주문 또한 한군데로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간편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케이디아이덴은 셀푸드 플랫폼은 최근 비대면 방식이 새로운 소비 패턴으로 떠오르면서 생겨나는 다양한 비대면 음식 주문 서비스들을 통합하여 한번에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매장 운영의 효율성과 고객 서비스 품질을 동시에 높일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전했다.

이어 작년부터 올해 말까지 진행 중인 독자적인 알고리즘 개발로 음식을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알고리즘을 통해 맞춤 음식을 추천하고, 매장에서는 알고리즘에 기반한 타켓팅 광고 등을 할 수 있도록 플랫폼에 적용할 방침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