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 도시아카데미’ 운영 통해 시민과 호흡

서울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일 서울시는 시민들과 함께 도시계획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확산하고, 도시문제 해결방안 및 미래계획을 논의하는 ‘2019년도 제6회 시민 도시아카데미’를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아카데미는 ’14인의 도시계획전문가와 함께 하는 도시철학 콘서트 및 도시계획 아고라’라는 주제로 도시계획분야 교수 등 14명의 전문가가 강사진으로 참여해 강의와 토론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존 청강 위주의 강의 방식에서 벗어나 강사진의 이론 강의 후 수강생들이 강사진과 해당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고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과정은 오는 23일부터 11월18일까지 9주 과정으로 매주 월요일 19시부터 21시까지 운영되며, 5주동안 일반강의인 도시철학 콘서트와 4주간의 심화강의인 도시계획 아고라를 개설해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철학 콘서트는 도시계획 체계와 공간구조, 도시 공동체와 도시재생부터 스마트도시까지 도시 전반의 주제를 다루게 되며, 심화강의 도시계획 아고라는 서울시 도시공간구조 방향, 서울형 생활권계획 실천전략, 시민 참여형 도시계획, 대도시권 등의 계획 주제를 통해 2040 서울플랜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이 진행될 예정으로 더욱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체 교육과정의 75% 이상을 이수한 시민에게는 수료증(시민 도시계획가)을 수여하며, 서울 도시정책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과정을 통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교육 수료자 669명을 ‘시민 도시계획가’로 양성했으며, 이들은 서울의 각종 도시계획에 시민참여단으로 참여하는 중이다.

한편, 권기욱 도시계획국장은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행정가, 계획가 뿐만 아니라 시민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의 서울 도시계획이 폭넓은 시민참여와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수립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