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확장 오픈으로 새 단장 시도

신세계 사이먼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1일 신세계사이먼 파주 프리미엄 아웃렛이 기존보다 영업공간을 30%가량 늘려 확장 오픈했다고 발표했다.

신세계 파주점은 기존 영업면적 4만331㎡에서 주차와 매장을 겸하는 건물을 신축해 1만1천570㎡의 영업공간을 확충해 총 5만1천901㎡ 규모가 된 것으로 진해진다. 입점 브랜드 역시 70여개 늘어난 280여개로 확대됐다. 주차 면수도 기존보다 75% 늘어난 4천200여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는 “2011년 3월 문을 연 파주점은 2013년 4월 국내 최대 수준으로 확장한 이래 이번에 두 번째 확장 개편으로 수도권 서북부 1번점의 위상을 되찾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올해 파주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되면서 인근 주요 관광지와 ‘글로벌 쇼핑 관광 벨트’를 구축해 연 1천만 관광객을 파주로 맞는 견인차 구실을 하겠다고 덧붙여 말했다.

아웃렛 1층에는 지역 최대 규모의 아동 패션 전문 매장이 들어섰고, 국내 아웃렛 최초로 H&M이 입점했다. 시타실을 갖춘 전문 골프용품 매장도 문을 연 것으로 전해진다. 3층에는 전국 유명 음식점을 모은 식음 전문관 ‘테이스트 빌리지’를 마련해 눈길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