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한가위 평균 휴일 일수 4일

경영자총협회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올 추석 연휴(12∼15일)에 4일간 휴무하는 기업이 많은 것으로 조사되면서 근로 환경 개선이 어느 정도 정착한 것으로 보인다.

1일 한국경영자총협회는 538개사(응답기업 기준)를 대상으로 추석연휴 실태조사를 한 결과 휴무일수가 평균 4.0일이라고 전했다.

일요일과 이어서 4일 쉰다는 답이 76.4%로 가장 많았고 3일 이하 13.4%, 5일 8.5% 등이었다.토요일과 대체공휴일이 낀 작년(4.6일)에 비해 평균 휴무일이 짧아졌다. 300인 이상은 4.3일, 300인 미만은 3.9일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4.0일, 유통·운수 등 비제조업은 3.8일이다.추석 상여금을 줄 계획이라는 기업의 비율은 65.4%로 작년보다 4.8%포인트 하락했다. 300인 이상은 71.3%, 300인 미만은 63.8%로 1년 전보다 각각 1.9%포인트, 5.6%포인트 떨어진 수치를  기록했다.

응답기업의 72.5%는 올해 추석 경기가 작년보다 나쁘다고 답했다. 경기 악화 평가는 최근 5년(2015∼2919년)내 가장 높은 수준이다. 48.7%는 국내 경기가 본격적으로 회복되는 시점을 ‘2022년 이후’라고 답했다. 내년이라는 답은 22.7%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총 회원사를 포함한 전국 5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19∼23일 5일에 걸쳐 이뤄졌다. 300인 이상은 115개(21.4%), 300인 미만이 423개(78.6%)이고 제조업은 400개(74.3%), 비제조업은 138개(25.7%)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