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야 출신 이보람, 첫 단독 콘서트 홀로서기 도전

엘리스타 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가수 이보람이 첫 단독 콘서트를 열기로 하면서 씨야 시절 그녀의 음색과 음악을 사랑했던 많은 팬은 물론 일반 관객들의 기대치까지 높아지고 있다.

31일 소속사 엘리스타엔터테인먼트는 “이보람이 9월 7~8일 대학로 SH아트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보람하다’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그룹 씨야 출신인 이보람은 솔로 가수로 전향한 뒤 ‘엎질러진 물처럼’, ‘니가 보고 싶어’, ‘봄 그리고 봄’, ‘술이 생각나는 밤’, ‘텅빈거리’, ‘축가’, ‘하얀 크리스마스’, ‘너의 키스를’, ‘좋아보여’, ‘그 때의 나, 그때의 너’, ‘이렇게 좋은날’ 등의 곡을 선보였다. MBC 음악 예능 ‘복면가왕’에 ‘나이팅게일’이라는 이름의 복면 가수로 출연해 ‘가왕’으로 등극, 3연승을 거두며 화제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소속사는 “이보람은 재기를 향한 열망과 열정으로 이번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팬들에게 깊어가는 가을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발라드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의견을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