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취준생과 강소기업 연결한 ‘일자리 인큐베이터’ 구성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부산 본사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부발전이 발전사업과 연계된 강소기업과 정부 산하기관, 전문 교육기관과 공동 추진한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의 2기와 3기 수료생을 배출했다고 밝히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남부발전 부산발전본부는 30일 부산 사하구 부산발전본부 강당에서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프로그램 2기생 19명과 3기생 20명의 수료식을 열었다.

강소기업 일자리 인큐베이터 프로그램은 자격증 취득에서부터 기업별 현장교육, NCS 기초직무역량 교육, 직장체험 교육 등을 통해 지역 우수 학생들의 정규직 채용을 원스톱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2개월간 운영했으며, 현재 6개 강소기업에서 11명을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반기 수시 채용까지 반영한다면 수료생의 40% 이상이 정규직으로 채용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창업 난을 극복하는 하나의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부발전의 관계자는 “9월부터 프로그램에 참여한 강소기업과 취업준비생들의 인력매칭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연말까지 다수의 정규직 고용이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