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곤 시장, 창업을 비롯한 사회적공동체육성 마중물 시설 시찰

김해시청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30일 허성곤 경남 김해시장은 시가 청년일자리와 청년창업지원 그리고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김해여객터미널 3, 4층에 설치한 김해메이커팩토리(3층), 창업카페(3층), 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4층) 등 3개 시설을 차례로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7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김해메이커팩토리는 작업장(메이커공간), 미디어교육장, 촬영실, 편집실 등 창작활동 공간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진다.

영상카메라, 3D프린터, 레이저커터, 메이킹 장비, 공구세트 등 다양한 장비를 갖추고 있어, 창업 아이디어를 지닌 학생부터 예비창업자까지 김해시민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오픈형 공공제작소다. 장비 사용과 교육 프로그램은 무상으로 운영되며 재료비는 유료로 책정됐다.

김해창업카페는 지난 2017년 6월 개소, 회원수는 1145명이 등록해 활동하고 있다.무선인터넷, 복사기, 프린터, 회의실, 입주공간을 무상으로 지원해, 예비창업자의 창업교육과 멘토링 그리고 투자설명회와 투자상담, 창업애로상담 등 창업관련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는 2018년 9월 개소해 월평균 600여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공유마루, 창업발전소, 체험의 숲, 공유회의실 등 시설을 활용해, 사회적기업에 경제전문 상시상담과 전문자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전문 1대1멘토링, 기업간 네트워킹, 청소년 경제교육과 진로체험 강사양성 등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주목받는 중이다.

허성곤 시장은 “창업카페나 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를 통해 구상한 아이디어를 메이커팩토리에서 시연해볼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며, “앞으로도 청년일자리와 창업에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동남권 최고의 창업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