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 ICT 관제 플랫폼 ‘유레카’ 개발로 발견의 깊이를 보여주다

KT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30일 그룹 KT는 컨테이너 기반의 기업 ICT 인프라 관제 플랫폼인 ‘유레카(EUREKA)’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유레카 플랫폼은 기업이 기존에 보유한 구내망 관제뿐만 아니라 기업 통신회선 관제를 통합 제공한다. 기업망의 엔드투엔드(End-To-End) 관제가 가능한 솔루션으로 알려졌다.

유레카는 마이크로서비스 구조와 최신 컨테이너 기술이 적용됐다. 마이크로서비스 구조는 여러 어플리케이션 기능을 독립적인 서비스로 나눠놓은 방식이다. 고객이 스마트폰에서 앱을 하나씩 설치하듯 기업에 필요한 관제 서비스를 선택 가능한 구조로 개발한 게 특징이다. 버튼 클릭 하나로 관제 서비스 통합이 가능하도해 눈길을 끈다.

플랫폼용 관제 솔루션 개발 가이드와 개발자 도구도 제공한다. 서드파티와 같은 외부개발자가 대상이다. 개발자가 가이드에 맞추어 솔루션을 개발한 후 플랫폼 내 스토어에 등록을 신청하면 KT에서 보안 및 유효성 검증을 통해 이를 서버에 배포한다. 적은 비용으로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양한 도메인의 ICT 인프라를 관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해당 플랫폼은 수용 인프라 확장성이 커 기업뿐만 아니라 오피스나 공장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T에서 제공하고 있는 CCTV, 에너지관리 상품과도 연계해 기업 빌딩 관리에 필요한 관제 상품을 통합적으로 제공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