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미 보잉사와 항공우주 중소벤처기업 육성 박차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2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마이클 아서 보잉 인터내셔널 사장을 만나 국내 항공우주 분야 중소벤처기업 육성 방안을 모색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면담은 보잉이 올 가을 한국에 연구센터를 개소하면서 인공지능(AI), 항공전자, 스마트제조 등 국내 우수 중소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중기부와 보잉은 항공우주 관련 국내 중소벤처기업 공동 육성은 물론 국내 기업이 글로벌 밸류 체인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또 모빌리티, AI, 항공전자 등 보잉의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과 관련해 중기부가 국내 유망 스타트업을 추천하면 보잉이 선정 업체에 대해 협력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중기부는 국내 중소기업의 항공 부품·소재 분야 연구개발(R&D)에 대한 보잉 측의 자문을 문의했고, 마이클 아서 사장은 보잉사 사례를 설명하면서 중기부와의 미래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박영선 장관은 “보잉과의 협업을 계기로 대중소 기업 간의 상생 생태계를 해외로 확대해 보다 많은 중소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