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 재단, ‘창작 판소리 백범 김구’ 공연 펼친다

빙그레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재단법인 김구재단은 오는 29일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와 공동으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작판소리 ‘백범 김구’를 공연하기로 밝히면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는 백범 김구선생 서거 70주기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특히 8월 29일은 일제에 나라를 빼앗겼던 경술국치일이자 백범김구 선생의 탄신 143주년이 되는 날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창작 판소리 ‘백범김구’는 김구선생의 자서전 ‘백범일지’의 내용을 바탕으로 창작한 우리 시대의 새로운 판소리로서 백범 김구 선생의 삶을 총 3부에 걸쳐 180분 분량으로 형상화한 것으로 주목받는다. 김구재단에서 제작해 지난 2009년 6월26일 경교장에서 제작발표회를 연 이후 지속적인 국내외 공연을 통하여 호평을 받아 왔다.

이 공연은 백범 김구선생의 청년기 애국계몽운동과 상하이 임시정에서의 항일 투쟁의 활동상과 해방기 혼란한 국제 정세 속에서 통일 정부 수립을 위해 남북협상을 시도하다 서거하는 모습을 담고있어 더욱 뜻깊다.

한편, 재단법인 김구재단은 지난 1993년 김호연 빙그레 회장이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공익법인으로 교육, 학술, 문화분야에 걸쳐 백범 김구 선생의 문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