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에너지 기업간 시너지 창출에 모범답안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23일 한국서부발은 경기도 분당 소재 한국지역난방공사본사 대회의실에서 지역난방공사와 『발전설비진단, 국산화 및 안전분야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과 지역난방공사는 해외 기술 및 기자재 의존도 완화를 위해 발전설비 진단·정비 기술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외산기자재 국산화 개발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상호간의 전략적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또 양사는 안전관리분야에 대한 상호 기술협력 및 지원을 바탕으로 안전한 일터 조성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방침이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해 김병숙 사장 취임 이후 발전사 최초로 국산화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중장기 국산화 로드맵을 수립, 81건의 국산화 개발을 완료하여 현장에 적용하였고 73.9억원의 유형성과를 창출해 눈길을 집중시킨 바 있다.

서부발전과 지역난방공사는 각각 ‘국민행복을 창조하는 에너지기업으로의 성장’과 ‘깨끗하고 효율적인 집단에너지사업 추진을 통한 국민행복 창조’를 목표로 에너지기업 간 시너지 창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