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에서 펼쳐진 게릴라버스킹? 미스트롯 정미애 공연 화제

우리집에 왜 왔니 방송화면 캡처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TV조선 ‘미스트롯’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 출연자 중 한명이었던  가수 정미애의 이른바 ‘부동산버스킹’이 화제다.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우리집에 왜 왔니’에서는 미스트롯 정미애와의 하루가 그려졌다.세 아이의 엄마이자 미스트롯 정미애가 공사중인 집을 공개한 후 정미애는 공사중인 집을 공개한 뒤에 5분거리인 본가로 안내해 눈길을 끌었다.

집으로 가는길에, 정미애의 팬 부동산집에 들어가 트로트 버스킹을 했다. ‘수은등’과 ‘라밤바’를 불렀다.
정미애는 “저는 집순이다. 동네가 조용하고 고립된 느낌이 좋다”고 전했다.

한편 김희철은 “정미애가 요즘 최고잖아요”라고 말하자, 정미애는 “제가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희철은 “제가 최고잖아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