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미디어아트 축제를 즐기자!

2019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페스티벌 포스터

[비즈경영] 김성훈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금천예술공장은 국내외 미디어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미디어아트 축제 <2019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를 8월 23일(금)부터 9월 11일(수)까지 개최한다 .

<2019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는 금천예술공장의 핵심 사업으로 역량 있는 국내 미디어아트 예술가를 발굴하는 동시에 국제 미디어아트의 현재를 감상할 수 있는 축제다. 2010년부터 시작돼 올해 8회째를 맞는 축제는 음악, 전자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미디어아트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인 권병준을 비롯해 총 103팀의 국내외 예술가가 참여했다. 올해는 국내 작가 8팀과 미국, 스웨덴, 슬로베니아, 터키 등 해외 작가 5팀이 실험적인 작품과 퍼포먼스 등을 선보인다.

올해 축제는 호모 헌드레드(Homo Hundred)가 실현되는 100세 시대에 ‘리빙 라이프(Living Life)’를 주제로 기술과 생명, 예술에 집중한다. 인공지능과 유전자 조작, 미세먼지를 비롯한 기후변화 등 당면한 환경문제 속에서 ‘생명은 무엇인지,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이번 축제는 전시(8월 23일(금)~9월 11일(수) 오전 10시~오후 6시)와 강연(8월 24 일(토) 오후 2시)으로 구성됐다.

생명과학의 발달이 우리 삶을 어떻게 바꿀지에 대해 실험적인 결과물로 질문하는 전시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권병준, 김성욱, 김준수, 박얼, 오주영, 정승, 정혜정×노경택×조은희, 함준서 등 국내 작가 8팀과 애니 리우(Ani Liu), 게놈 요리 센터(Center for Genomic Gastronomy), 논휴먼 난센스(Nonhuman Nonsense Collective), 피나르 욜다스(Pinar Yoldas), 사샤 스파찰(Saša Spačal) 등 해외 작가 5팀이 참여한다. 선정 작가들은 축제에 앞서, 작품의 콘셉트와 작업 과정을 공유하는 자리인 ‘다빈치 랩 라이브(DA VINCI LAB LIVE)’를 통해 관객과 담론을 공유하고 소통하며 오랜 시간 작품을 탐구하고 발전시켰다. 13팀의 작품은 기술의 가능성과 인간의 본질, 그 경계에 대해 질문하고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전시는 두 부분으로 구성된다. 생명 연장 시대에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화두를 던지는 첫 번째 섹션 ‘생명과 삶’에서는 △식물의 생육 정보를 3D프린터에 입력해 조각으로 출력한 정승의 <프로메테우스의 끈 6(Prometheus’s String Ⅵ)> △유전자 조작으로 생명을 디자인할 때 드러날 인간의 욕망을 다룬 피나르 욜다스(Pinar Yoldas, 터키)의 <디자이너 베이비(Designers Babies)> △기계를 해체하듯 우리 몸을 단백질과 지방, 물 등으로 분리한 애니 리우(Ani Liu, 미국)의 <발생 가능한 의식의 분류학(Taxonomy for Possible Consciousness)> △진화의 방향은 진보가 아닌 다양성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함준서의 <포우나 2.0(Fowna 2.0)> △사람이 다가가면 바이러스로 판단해 가시를 세우는 관객 상호작용 작품 김준수의 <오류 (Error)> △식물의 느린 성장 속도를 데이터로 만들어 퍼포먼스, 드로잉, 가구, 시로 표현한 정혜정x노경택x조은희x서기준의 <느린 자람의 노래> 등이 선보인다.

두 번째 섹션 ‘선택할 권리 혹은 권력’은 생명과학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견제해야 할 자본과 정치, 권력에 대해 생각해보는 작품들이 소개된다. △기술의 발전으로 호흡이 통제되는 미래를 경고하는 사샤 스파찰(Saša Spačal, 슬로베니아)의 <숨 (Inspiration)> △유전자 조작된 분홍색 닭을 통해 기록될 인류의 디스토피아를 우려하는 논휴먼 난센스(Nonhuman Nonsense, 스웨덴)의 <핑크 치킨 프로젝트(Pink Chicken Project)>와 인류의 식품 기술과 환경을 연구한 <게놈 요리 라이브러리 버전 2(Library Collection Version 2)> △알고리즘의 발달이 가져올 결과에 회의적인 시선을 담은 오주영의 <눈먼 착륙(Blind Landing)> △헤드폰으로 서로의 소리를 교환하는 권병준의 <자명리 공명마을> △강박과 애착이 심한 기계의 움직임을 통해 기계와 인간의 차이점이 무엇인지 질문하는 박얼의 <신경쇠약 직전의 기계들> △한국 전통 민담에 나오는 불가사리를 통해 거대한 존재와 욕망을 체감하는 김성욱의 <불가살이> 등을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다.

전시 개막 다음 날인 8월 24일(토)에는 릴레이 강연이 진행된다. 올해 <2019 다빈치 크리에이티브>는 자칫 주제를 표면적으로만 다룰 수 있는 볼거리 위주의 축제에서 한발 더 나아가 행사의 내용을 깊게 탐구할 수 있는 강연 프로그램을 탄탄한 라인업으로 준비했다. 강연은 <2019 다빈치 크리에이티브> 선정 작가인 정승의 퍼포먼스로 시작해 참여 작가이자 샌디에고대학 교수인 피나르 욜다스(Pinar Yoldas), 로봇 공학자 한재권, 사이보그 아티스트이자 사이보그재단 설립자인 닐 하비슨(Neil Harbisson)이 참여한다. 연사들은 기술과 예술, 생명에 대해 전시가 던진 화두에 인문학을 비롯해 사회학과 기술공학의 이해를 채워 담론의 깊이를 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