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산업진흥원, ‘2019 하반기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모집한다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3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의 2019년 하반기 지원자를 8월 9일부터 9월 6일까지 4주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월드프렌즈 NIPA 자문단 해외파견 사업’은 국내 퇴직 전문가를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 정부 및 공공기관에 파견해 개도국의 경제·산업 발전을 지원하고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하는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이 사업은 2010년 시행 첫해 18개국 38명 파견을 시작으로 2019년 상반기 19개국 59명을 파견해 총 45개국 868명의 자문단원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이번 자문단 모집분야는 정보통신, 산업기술, 에너지자원, 무역투자, 지역발전 등 총 5개 분야의 62개 직위로, 선발된 전문가는 라오스, 에콰도르, 아제르바이잔, 카메룬 등 22개국에서 1년간 활동하게 될 전망이다.

지원 자격은 파견직위 유관분야에서 10년 이상의 실무 경력을 보유한 만 50세 이상으로 개도국 봉사정신이 투철한 퇴직(예정)자로서, 영어 또는 현지어로 강의, 자문, 보고서 작성 및 의사소통이 가능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NIPA 글로벌ICT사업본부 김태열 본부장은 “풍부한 경험을 가진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시기와 맞물려 퇴직 이후 해외봉사 등 사회활동을 희망하는 중장년층이 증가하고 있다”며, “투철한 봉사정신과 전문성을 가진 우수 퇴직인력이 자아실현과 개도국의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