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위해 팔 걷었다

경기도청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19일 경기도는 오는 21일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2019년도 추석절 특별경영자금’을 운영, 지원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이번 특별경영자금 지원은 추석을 전후로 발생하는 중소기업의 일시적 자금난을 해소, 경영 안정화를 통해 일자리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목적을 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 추석은 日 수출규제 조치와 맞물려, 명절 상여금 등 임금지급으로 인해 자금부족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 경기도 설명의 내용이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기본법 제2조’에 따른 도내 중소기업이다. 융자조건은 업체 당 5억원 이내 1년 만기상환으로, 대출 금리는 은행금리보다 1% 낮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신청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 단, 300억원의 자금이 소진되면 지원이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이소춘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특별경영자금 지원이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된 경기침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경기도는 지난해 추석 명절 특별경영자금을 통해 총 74건 271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도는 올해 총 1조 8천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편성, 기업의 경영안정 및 시설투자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3개 지점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지점을 방문하지 않고 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도 신청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