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화웨이, 국내기업과 연이은 ‘5G 협력’ 행보

한국 화웨이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화웨이가 국내기업과 5G 협력을 확대한다. 화웨이는 가상현실(VR) 콘텐츠, 자율주행 서비스, 모바일 솔루션 기업과 5G 서비스 개발‧전문인력 양성에 손을 잡기로 하면서 업계는 물론 일반인들의 눈까지 사로잡고 있다.

9일 한국화웨이는 지난 8일 5G 오픈랩에서 VR콘텐츠 제작 기업인 서틴스플로어, 자율주행 토탈 솔루션 전문기업인 엔지스테크널러지, 모바일 솔루션 전문기업 에스피테크놀러지와 업무협약(MOU)을 각각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우선, 서틴스플로어는 화웨이 5G 오픈랩이 제공하는 네트워크 환경을 기반으로 5G 시대에 최적화된 VR 서비스를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 테스트를 실시할 방침이다.

엔지스테크널러지와 화웨이는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자율주행을 위한 C-V2X에 적용될 수 있는 서비스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하며, 양사 자율주행 관련 핵심 기술력을 토대로 시너지를 창출할 예정이다. C-V2X는 셀룰러-차량 사물 간 통신으로, 기지국을 통하지 않고 차량과 차량, 차량과 보행자, 차량과 교통 인프라 간에 실시간으로 직접 통신을 하는 기술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화웨이는 5G 기반 서비스 개발 및 테스트 협력뿐 아니라 5G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설에 투자하고 적극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한국화웨이는 국내 오픈 디지털콘텐츠 유통‧교육플랫폼 전문기업인 에스피테크놀러지사와 협력해 중소기업‧관련 산업 종사자‧학생 대상으로 5G 및 정보통신기술(ICT)에 관한 공개 강연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10월부터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MOU는 한국의 5G 및 ICT 산업 생태계의 한 구성원이자 사회적 책임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한국의 5G 생태계를 더욱 건강하게 조성하는데 기여하기 위함”이라며, “화웨이는 한국의 현재와 미래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한국 기업들과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