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부동산 사업 협의체’, 조용병 회장이 직접 지휘

신한지주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7일 신한지주는 서울 세종대로 본사에서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한지주는 지난 5월 아시아신탁을 15번째 자회사로 편입한 뒤, 3개월에 걸쳐 ‘그룹 부동산사업 고도화 컨설팅’을 진행했다. 그룹 차원에서 부동산 사업의 시너지를 높이고, 고객에게 부동산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을 바탕으로 한다.

신한지주는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부동산 관련 그룹사가 모두 참여하는 협의체 형태로 부동산 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당초 가능성이 점쳐졌던 ‘매트릭스’ 체제보다는 한 단계 느슨한 형태의 협업으로 알려졌다.

우선 신한지주는 그룹 부동산전략위원회를 만들고 조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전략위원회에는 그룹 내 부동산 관련 그룹사 CEO와 사업부문장이 모두 참석해 그룹 차원의 부동산 사업 전략 방향을 구상한다.

전략위원회 밑에는 부동산금융협의회와 WM부동산사업협의회를 둔다. 부동산금융협의회는 그룹 내 협업이 필요한 부동산 관련 딜 정보를 공유하고, 협업 가능성을 논의한다. WM부동산사업협의회는WM(자산관리) 고객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부동산서비스를 제공할 인력 육성을 담당한다. 신한지주는 전략위원회와 협의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그룹 차원의 부동산 사업 발전 방향을 조율해나갈 방침이다.

조 회장은 “신한지주는 부동산 사업라인 협의체를 중심으로 부동산 금융을 활성화함으로써 고객의 자산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동산 자산 활용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