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학교, ‘ICT 및 콘텐츠 분야 창업활성화 협약식’ 열었다

목원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8일 목원대학교는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교내 대학본부 도익서홀에서 양 기관 주요보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ICT 및 콘텐츠분야 창업활성화와 예비창업자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열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적 분야이자 인재들에게 요구되는 역량인 ICT 및 문화콘텐츠 분야의 창업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를 계기로 지역산업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에 관한 노력도 함께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문화·콘텐츠 분야의 교육 및 인재양성에 강점을 가진 목원대와 ICT 및 콘텐츠 분야의 혁신노하우와 우수한 기업지원 역량을 보유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지역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두 기관 모두 대전지역 문화·ICT·콘텐츠 분야의 대표적인 인재 및 기업 육성지원기관인만큼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양 기관의 핵심역량을 활용해 ‘지역 기반 중소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공동추진하고, 지역의 미래 성장동력으로서 ICT 및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에 공동 기여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권혁대 총장은 “최근 국가의 신성장 동력으로서 ICT·문화콘텐츠 분야의 인재 양성은 물론 창업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해당 분야의 대표 역량을 보유한 양 기관이 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형식적 협약이 아닌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끌어내고 지역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인재와 창업기업 육성에 기여하며 더 나아가 지역경제 성장의 큰 견인차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