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소재 및 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다

KB국민은행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8일 KB국민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소재·부품 기술혁신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국산화 필요성이 높아지는 소재·부품산업의 자립화 및 기술혁신 중소기업의 경쟁력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대상은 ‘소재·부품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 영위기업이다. 기술보증기금은 KB국민은행의 특별출연 및 보증료지원을 통해 보증비율과 보증료율을 우대하여 총 1000억원의 협약보증서를 발급하고, KB국민은행은 이를 담보로 부품소·재기업 전용 대출 상품을 연계해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이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KB 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전문기업 확인서’를 보유한 기업 또는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협약보증서를 발급받은 혁신기업 특화 상품으로 전해진다.

특히, 신용등급 및 담보비율, 기술등급, 일자리창출 실적에 따라 최대 2.8%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적용하며, 총 판매한도는 1조원이다. 대출 신청은 오는 14일부터 가까운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가능하기에 참고하면 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기술보증기금과의 업무협약 및 전용대출상품 출시가 소재·부품 혁신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른 국가산업분야의 지원대상을 발굴하는 등 다양한 추가지원 방안을 마련해 어려움에 처한 기업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적기에 해소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