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중기부 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 출시로 눈길

기술보증기금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6일 기술보증기금은 중소벤처기업부 연구개발(R&D) 성공기업 사업화지원 협약보증‘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중기부 R&D 과제 성공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소재ㆍ부품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협약을 맺고 추진됐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결정으로 소재·부품 분야에서의 원천기술 확보가 중요한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R&D사업화 지원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이 팔을 걷어 부친 것으로 해석된다.

중기부 R&D 전문기관과의 정보공유 채널을 마련하고, 질 높은 금융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해 R&D 사업화를 촉진한다. 협약보증의 대상기업은 최근 5년 이내 중기부 소관 R&D 과제 성공 판정을 받은 기업이다.

R&D 성공 과제의 사업화 및 양산에 소요되는 운전ㆍ시설자금에 대해 보증비율을 최대 95%까지 우대받는다. 보증료는 0.3%포인트 감면된 조건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또, IBK기업은행,KEB하나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R&D 성공기업 전용 저금리(1~2%포인트 인하) 대출 상품과 연계해 1,000억원 규모의 R&D 사업화 자금이 지원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보 관계자는 “기정원과의 협업을 통해 중기부 R&D 우수 성공기업을 중점 발굴하고, 기업은행ㆍ하나은행과의 저금리 대출 연계를 통해 기업의 자금 애로사항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핵심 소재 및 부품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