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창업의 꿈!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실현되다

UNIST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젊은이들의 창업을 향한 열정이 울산에 집중되면서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는 중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울산 울주군 UNIST 캠퍼스에서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울산대 링크플러스 사업단과 공동으로 ‘제2회 스타트업 썸머 캠프’를 연다고 전했다.

전국에서 선발된 16개 대학 출신 38명의 대학생이 캠프에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선배 창업자들의 강연과 멘토링을 통해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팀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실제 사업 모델을 구성해 평가도 받게 될 전망이다.

이번 캠프는 에너지 및 안전, 항만 및 물류, 관광 등 세 가지 창업주제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관심 있는 창업주제와 연관된 기업을 탐방하고 현장 실무자들로부터 의견을 듣는 기회를 갖는다. UNIST는 “세 주제는 모두 울산 지역에 특화된 산업으로 참가자들에게 수준 높은 체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알렸다.

참가자들은 이문주 쿠캣 대표의 청년 CEO 특강을 듣고 6일에는 실제 기업현장을 방문한다. 에너지 및 안전 부문 참가자는 한국동서발전과 울산화력발전소를, 항만 및 물류 부문은 울산항만공사를, 관광 부문은 울산대교와 동구 일대, 태화강 십리대숲으로 나눠 방문하게 된다.

현장방문 이후 학생들은 팀 프로젝트를 통해 실제 사업화 계획을 세운다. 전문 강사들이 시장조사와 비즈니스 모델을 세우는 데 도움을 준다. 마지막 날 ‘비즈니스 모델 발표 경진대회’를 통해 최우수 1팀에게는 200만 원의 상금이, 우수 2팀에게는 100만원의 상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배성철 UNIST 산학협력단장은 “실제 기업현장을 방문해 의견을 듣는 것은 창의적 창업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첫걸음”이라며, “이번 캠프는 창업에 과감히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값진 경험을 선물하고 동남권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