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동반성장몰’ 통해 중소기업 판로지원 첫주자로 나서다

대상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하 협력재단)은 5일 대상이 임직원 전용 동반성장몰을 개점한다고 전하면서 눈길을 끈다.

동반성장몰은 대기업·공공기관 등 임직원이 복지포인트로 중소기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폐쇄형 온라인 쇼핑몰로 알려졌다. 앞서 협력재단은 대상,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중소기업 판로개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를 통해 대상은 식품업계에서 처음으로 동반성장몰을 도입하고, 기업 수요 물품 조달과 우수협력사 포상 연계, 임직원 구매 장려 등으로 중소기업의 제품 판매를 지원할 방침이다.

협력재단 관계자는 “동반성장몰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형 온라인 판로지원 모델로 정착시킬 것”이라며,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판로를 지원하는 동시에, 대기업 및 협력사 임직원의 복지를 지원하는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