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그룹,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실시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현대차그룹이 사회적기업 창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면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3일, 현대차그룹은 서울시 영등포구 글래드호텔에서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재단 이사장, 나영돈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 등 사회적기업 관계자와 H-온드림 8기 선정팀 등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H-온드림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8기 시상식 및 사업발표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재단이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초창기 사회적기업에게 팀당 최대 1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12개월간의 창업교육 및 1:1 멘토링 등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5월부터 약 3개월간의 모집 및 심사를 거쳐 선발된 8기 사회적기업 창업팀(19개 팀, 3개 컨소시업그룹)의 시상식 및 사업발표회가 펼쳐졌다.

선발팀 중 제조 분야의 ‘라이프체어’는 직관적 획득 및 착용이 가능한 ‘10초 구명조끼’ 개발을 통해 반복적으로 발생되는 선박사고 재난상황 속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안전장비를 만들고 안전교육 문화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실행함으로써 안전사고 예방 및 사회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보 서비스 분야 ‘피치마켓’은 느린 학습자를 위한 쉬운 글 도서(뉴스, 지식, 생활정보, 사회생활 규칙)제작과 독서교육을 통해 느린 학습자(발달장애인, 경계선지능)의 정보 평등과 실질문맹률 향상을 돕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현대차그룹은 선발된 사회적기업들을 위해 ‘H-온드림 데모데이’를 개최해 외부투자 유치를 적극적으로 돕고 있으며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에 사회적기업 전용관을 열어 매출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전하는 중이다.

이를 위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211개의 사회적기업 창업과 142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 데 이어 고용노동부와의 협약을 통해 2022년까지 지속적으로 사회적기업 창업과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낸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