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 창업동아리, 각종 ‘정부 지원사업’ 선정으로 주목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최근 코리아텍이 육성하는 창업동아리 7개 팀이 정부의 각종 창업지원사업에 선정돼 3억5천만을 확보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23일 코리아텍에 따르면 토목·건축분야 유지관리 솔루션 아이템을 개발한 ‘노아스 아크2(Noah’s Ark2)’팀과 영상 홍보 플랫폼을 개발한 ‘슈퍼라이프(Superlife)’팀이 지난 3월 18일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창업성공패키지사업에서 각각 9천만원과 5천6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 것을 시작으로, 4월 말에는 전시 공간 중개 플랫폼을 개발한 ‘아터브(ARTUB)’팀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예비창업패키지지원사업으로 3천500만 원을, e-스포츠 정보문화 아이템을 가진 ‘미새즈’팀이 문체부의 콘텐츠스타트업리그로 2천만원을 각각 받게 될 예정이다.

청년들 온라인 대화 아이템을 개발한 ‘윌슨’팀과 의류매장 매칭 아이템을 개발한 ‘코디몬스터’팀은 5월말에 중소벤처기업부의 예비창업패키지지원사업으로 선정돼 각각 4천900만원과 4천200만원을 확보했다. 6월에는 ‘카타레이서즈(KATA-RACERS)’팀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기창업패키지지원사업으로 6천100만원 지원을 약속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텍은 이러한 성과의 배경으로 창업지원센터의 역할을 꼽았다. 창업지원센터는 내외부 전문가를 통해 창업동아리 1:1 맞춤형 멘토링을 비롯해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비즈니스 모델, 지식재산권, 세무, 회계, 마케팅 등) 지원 활동을 펼쳐 나가는 중이다.

이상곤 경력개발·IPP실장은 “유관기관 현장 견학을 통해 학생들이 현장 분위기를 체험하게 하고, 심화 멘토링을 통해서도 학생들의 창업 역량과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