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 계열사 부지 활용한 ‘부동산 개발사업’ 다각화 진행

롯데자산개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2일 롯데자산개발은 그룹 내 계열사 저활용 부지를 이용해 수익형 부동산 개발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전했다.

롯데자산개발은 최근 롯데마트 화명점의 저활용 부지를 매입해 수익형 부동산으로 개발하는 계획을 추진중에 있다. 해당 부지는 면적 1600여㎡(480여평)에, 지상 1~5층 연면적 7000㎡(2100여평) 규모의 상업시설 및 주차장으로 구성된 복합건물로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공사가 진행중에 있으며 상업시설은 오는 2020년 초부터 입점 예정으로 알려졌다.

롯데자산개발은 1~2층을 구성하는 상업시설 ‘스페이스 303’의 22개 상가를 분양해 경쟁률 6.3대 1로 당일 완판한 바 있다. 스페이스 303은 부산지하철 2호선 화명역과 롯데마트 화명점과도 인접한 역세권 상권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풍부하다는 장점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또 지상 3~5층은 주차장으로 운영되며 총 114대를 주차할 수 있다는 강점도 지녔다.

롯데자산개발은 이번 롯데마트 화명점 저활용 부지 개발을 시작으로 그룹 내 계열사의 유휴부지 등을 활용한 수익형 부동산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광영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그동안 대규모 복합개발사업부터 쇼핑몰, 주거, 오피스 등 다양한 부동산 사업을 전개하며 쌓은 노하우를 활용해 계열사 저활용 부지의 활용도를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 신개념 수익형 부동산 상품을 선보여 업계를 선도하는 국내 최고의 종합 부동산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