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9일 울산시는 시청에서 2019년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2개 부문 수상작에 대해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울산시와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4월 8일부터 6월 21일까지 창업경진대회 누리집에서 2개 분야 총 20점(아이디어 기획 16점, 제품 및 서비스 개발 4점)을 접수해 1차 서류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아이디어 기획 부문 1개 작품(대상),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 3개 작품(대상, 우수상, 장려상) 등 총 4개 작품으로 알려졌으며, 아이디어 기획 부문 대상은 정영범씨가 제안한 ‘유휴’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부문 대상은 김유빈씨가 제안한 ‘공공수질 데이터를 활용한 녹조 예측 AI’가 선정됐다. 수상자는 분야별로 울산시장상(대상), 울산대학교 총장상(우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상(장려상) 등 상장과 함께 총 1000만원(아이디어 기획 250만원, 제품 및 서비스 개발 750만원) 상금을 받을 예정이다. 특히, 부문별 대상 수상자는 8월 제7회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중앙 본선에 참가할 전망이다.

중앙대회 수상팀은 스타트업 기업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국내외 홍보 지원, 창업 관련 전문교육 지원, 금융 지원을 받게 된다.

한편,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도 우리 시 수상자가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창업 아이디어와 제품이 사업화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