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급물살 타나?

안양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경기도 안양시가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에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6일 실시된 안양시의회 올해 1차 추가경영예산 심의에서 청년창업펀드 사업 출자액 45억원 중 올해 분 15억원이 확정됐다. 시는 이에 따라 안양창조산업진흥원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한국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을 대상으로 5월 중 제안서 공모방식으로 펀드운용사를 선정할 방침이다.

펀드운영사가 선정되면 모태펀드와 시 출자금 기관 및 일반 출자자를 대상으로 늦어도 6개월 이내에 펀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민선7기 공약으로 “청년기업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계획했던 창업펀드 300억원이 눈앞에 현실로 다가왔다”며 “청년 스타트업 성공도시 안양을 만드는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의지를 전했다.

한편, 시의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사업은 이달 4일 전국에선 처음으로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를 통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