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시, ‘쿠니 아리랑’ 중,고교 공연 실시

화성시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29일부터 경기 화성시는 매향리의 역사를 통해 평화 가치를 전달하는 연극 ‘쿠니 아리랑’을 관내 중‧고등학교의 신청을 받아 진행할 방침이다.

‘쿠니’는 매향1리의 옛 지명인 ‘고온리’를 미군들이 서투른 발음으로 부르면서 정해진 명칭이다. 1967년 오폭으로 만삭의 임신부가 사망했던 비극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쿠니 아리랑’은 풍요로웠던 마을이 미군의 사격 연습장이 되면서 주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나타낸다.

화성시 향남읍 하길중학교 강당에서 첫 번째로 열린 이번 공연은, 학생들이 연극의 일부가 돼 그때의 상황을 배우와 함께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효과음을 내거나 파도를 만드는 등의 참여 장치는 주민들의 희생, 오염된 바다, 분열된 마을이라는 문제를 같이 생각해보고,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도록 한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극단민들레 송인현 대표는 “55년간 고통으로 얼룩졌던 매향리가 상처를 딛고 평화의 장소로 자리매김하는 이 시기에, 연극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매향리에서 이뤄낸 평화의 의미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쿠니 아리랑’ 연극의 배경이 된 매향리는 수원 군공항 이전 시도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지만, 평화생태공원 건립과 습지보호지역 지정 노력 등이 이뤄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