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기업으로 ‘5G 스마트팩토리’ 확산한다

엘지유플러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15일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과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본격적으로 5G B2B(기업 간 거래) 시장이 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사는 이번 협력으로 5G 스마트팩토리 제공 대상을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기업 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운영인력 6만명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경기 안산의 중소벤처기업연수원 교육장인 스마트공장배움터에 5G 등 신기술을 적용하고 전북 전주·경남 창원 등 전국으로 스마트 교육장을 확대 구축할 전망이다.
이에 맞춰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말까지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스마트공장배움터의 이동형 로봇·MCT설비 센서·비전검사 ROS(Remote Operation System) 등 실습용 설비에 5G 모듈과 산업IoT 솔루션인 모터진단·직캠 등 첨단 신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 향후 신축되는 스마트공장배움터도 5G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팩토리 교육장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이 밖에도 양사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해 각종 사업과 정책을 긴밀히 교류하고 5G 등 신기술 기반 창업자 지원 활동을 함께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상무)은 “양측 협력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과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 촉진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공장배움터 5G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중소기업에 특화된 5G 스마트팩토리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B2B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