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청년창업기업 지원’에 앞장서다

우리은행 제공

[비즈경영] 장재성 기자

16일 우리은행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및 KONE(코네)와 ‘청년창업기업 스케일업 및 유니콘 기업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5일 서울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신명혁 부행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청년창업사관학교 김은광 교장, KONE 장욱진 회장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KONE는 지난해 8월 결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조직’으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 기업을 회원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 개교 이후 총 2900여명의 청년 최고경영자(CEO)를 배출했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직방 등이 대표적인 이 학교 출신 기업으로 전해진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은 KONE 회원사에게 청년창업 전용통장 및 카드,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특별출연 보증서 추천, 대출금리 및 환율 우대, 경영 컨설팅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역시 KONE 회원사에게 각종 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창업의 길로 나선 청년 사업가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자 이번 협약을 준비했다”며, “창업기업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혁신성장 기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