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빅토리녹스’ 매장 오픈 단행

롯데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6일 롯데백화점이 135년 전통의 스위스 국민 브랜드 ‘빅토리녹스(Victorinox)’ 공식 매장이 롯데백화점에 입점했다고 전했다.

맥가이버 칼로 잘 알려져 있는 ‘빅토리녹스’는 백화점의 편집숍이나 여행용 가방 매장에서 일부 제품을 수입해 판매해 왔으나, 대표 상품인 칼이나 시계, 가방 등 ‘빅토리녹스’에서 출시되는 전 상품 라인업을 운영하는 공식 매장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진다.

오는 29일 롯데백화점 잠실점 3층에 공식 오픈하는 ‘빅토리녹스’ 매장은 일상에서 필요한 다양한 상품군을 보유한 스위스 국민 브랜드로 스위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능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제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방침이다.

방패 모양에 스위스의 국기를 의미하는 십자가 모양이 새겨져 있는 ‘빅토리녹스’의 아이코닉(Iconic) 디자인은 ‘결코 타협을 허용하지 않는 고품질 만을 고집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부각시켜, ‘빅토리녹스’의 모든 제품에 스며있는 품질과 기능성, 혁신에 신뢰를 부여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공식 매장에는 ‘빅토리녹스’의 간판인 ‘스위스 아미 나이프(Swiss Army knife)’부터 비즈니스백, 여행가방, 시계, 키친 나이프 등 일상에서 필요한 다양한 150여개의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최지욱 롯데백화점 MD팀 치프바이어(Chief Buyer)는 “한국의 명품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자신의 아이덴티티와 가치를 표현 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며, “그 간 한국에서 만나 볼 수 없었던 상품과 함께 찾아온 ‘빅토리녹스’ 공식 매장은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즐거운 놀이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