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우보천리 상생드림 아카데미’ 시행

한국콜마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25일 한국콜마가 히든챔피언을 육성하는 월드클래스300 협회 산하 중소∙중견기업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경영 및 인재 육성 노하우를 공유하는 ‘우보천리 상생드림 아카데미’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발표했다.

‘우보천리 상생드림 아카데미’는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 임직원들에게 한국콜마가 30년 가까이 쌓아온 인재육성 철학을 공유하고 교육의 장을 마련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기업의 지속성장을 목표로 직원의 기본자질, 업무스킬, 리더십 등 기업 인재의 역량을 강화하고 한국콜마와 협력사 간 상생과 협력을 도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으며 이번 프로그램은 입사 2년 미만인 신입입문 과정으로 직무에 필요한 역할인식과 관계적 스킬, 자세함양 등 맞춤형 교육과정을 제공했다. 특히 한국콜마의 발전과정을 직접 보고 겪은 사내강사의 비중을 늘려 만족도를 제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콜마는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상생과 사회공헌은 필수 덕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상생드림아카데미는 서로에게 부족한 것을 채워 양쪽을 구제한다는 겸제(兼濟)의 정신으로 서로 가르치고 배우며 철학을 공유하는 한국콜마만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교육을 받게 되는 신입사원들은 3박4일간 합숙하며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한국콜마 사내 강사를 통해 ‘인생과 직업’, ‘일과 꿈’, ‘smart 업무보고’, ‘직장인 real talk’ 등 직무 스킬을 향상시키는 교육과정을 구성했다. 또 유적지 영릉을 탐방하며 역사와 문화를 배우는 시간이 이어졌다.

특히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회사는 사람이 머무는 곳’이라는 특강을 통해 신입사원들이 가져야 할 인문학적 소양을 가르쳤다. 윤회장은 작은 회사에 있다고 꿈이 작은 것이 아닌 만큼 꿈을 에너지 삼아 어디에 있든 큰사람이 되는 희망을 가져야 한다는 점을 숙지시켰다.

한편, 한국콜마 관계자는 “이번 상생드림아카데미는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한다는 교학상장(敎學相長)을 실천하기 위해 내부 강사진 비중을 두 배로 늘렸다”며, “상생과 협력을 이루는 꿈의 배움터라는 궁극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재미있고 의미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