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제9회 NH외국환아카데미’ 성공적으로 끝마쳐

NH농협은행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24일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지난 10일 서울을 시작으로 23일 광주까지 총 5회에 걸쳐 권역별로 수출입기업과 함께하는 ‘제 9회 NH외국환아카데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NH외국환아카데미’는 중소·중견·농식품 수출입기업과 해외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의 임직원에게 외국환과 수출입업무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자리로 지난 2010년부터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아카데미는 무역(수출입)실무, 무역사기 사고사례 및 대응방안, 무역회계 및 세무실무, 통관 및 관세 환급, 2019년 환율전망 및 환리스크 관리 등의 주제로 구성,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대전, 부산, 광주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은 “수출입기업이 필요로 하는 실무지식과 유익한 정보를 공유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며, “수출입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과 서비스 등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