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스마트공장 짓는 중소기업 대상 전용 대출 프로그램 마련

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신한은행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도와주는 전용 대출 상품을 내놓으면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2일 신한은행은 기업대출 신상품인 ‘신한 스마트공장 혁신지원대출’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스마트공장은 설계, 개발, 제조, 유통 등 생산 과정에 디지털 자동화 솔루션이 결합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생산성, 품질, 고객만족도 등을 향상시키는 지능형 공장을 뜻한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공장 고도화 및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는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돕기로 했다.

이번에 새로 나온 대출상품은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추진할 때 필요한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게 돕는 상품이다.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 단계별로 우대금리를 적용해 중소기업이 적극적으로 스마트공장 추진에 나설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우선 스마트공장 구축이 기초 단계일 경우 연 0.3%, 구축된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고도화 하는 경우에는 연 0.7%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스마트공장 설비 공급 기업, 로봇산업 기업에 대해서도 연 0.3% 우대금리를 제공하며 벤처인증 기업, 이노비즈 인증 기업, 고용증대 기업에 해당될 경우 0.3% 우대금리를 추가로 제공해 최대 연 1.0%까지 금리를 우대할 것으로 보인다.

대출한도는 최대 50억원이며 고정금리 기간을 최대 10년까지 정할 수 있어 금리변동에 대한 부담감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신상품이 스마트공장 구축 추진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부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 성장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