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기후변화 대응 부문 ‘최우수 기업’ 영예

현대자동차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3일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가 실시한 2018년도 평가에서 국내 기업 중 최고 성적을 받았다고 전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현대차는 이번 평가에서 수소전기차·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사업장별 온실가스 고효율 감축설비 도입, 폐에너지·폐열 재활용-신재생에너지 전환 등 중장기적 환경경영 강화 활동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인 리더십A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가점수 상위 5개사(국내 기준)에만 주어지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의 영예도 안았다.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은 기후변화 대응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리더 기업을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평가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JSI), FTSE4GOOD지수 등과 함께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가장 공신력 있는 지표를 뜻한다.

전 세계 금융투자기관의 위임을 받아 각국 주요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등 환경이슈 대응과 관련한 평가를 시행하고 이 결과는 투자지침서로 활용될 전망이다.

올해는 90여개국 6,8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가 진행됐다. 리더십A 등급을 받은 기업은 139개사며 이중 한국 기업은 현대차를 포함해 15개사가 선정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 수상은 현대차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앞으로 친환경 기술 개발, 사업장 에너지 효율화, 신재생 에너지 전환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