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재 부동산시장 ‘안정기’ 평가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최근 정부는 지난해 잇따라 내놓은 부동산 대책의 효과로 전세를 낀 투기 성향의 주택 매매인 갭투자 등 투기적 수요가 크게 줄어들었다고 평가하면서 부동산 시세에 관심을 두고 있는 이들은 물론 국민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김흥진 국토교통부 주택정책관은 ‘2019년 주거종합계획’을 소개하며 “투기수요 추가 유입 등 시장 불안 조짐이 보이면 즉각 강력한 시장안정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시장안정을 위해 공급 부문에서도 지난해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에 따라 지구 지정, 주택사업 승인 등 관련 절차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설명을 더하면서 부동산 시장에 안정화에 대한 구상을 가능케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근 강남 등에서 가격 하락 폭이 축소됐지만 추격 매수세가 있는 상황은 아니”라며 “부동산 시장 안정세가 갈수록 더 견고해질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